지진 9시간 후 현장 찾은 전북도지사 “서울서 지역발전 일정”

지진 9시간 후 현장 찾은 전북도지사 “서울서 지역발전 일정”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6-12 21:31
업데이트 2024-06-12 21: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가 12일 늦은 오후 전북 부안군 부안군청 재난대책상황실을 방문해 지진피해발생 피해 현장행정을 갖고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6.12 전북도청 제공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가 12일 늦은 오후 전북 부안군 부안군청 재난대책상황실을 방문해 지진피해발생 피해 현장행정을 갖고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6.12 전북도청 제공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가 부안에서 지진이 발생한 지 9시간이 지나서야 현장을 찾으면서 부적절한 대응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12일 전북도에 따르면 김관영 도지사는 이날 오후 5시 40분쯤 부안군청 5층 재난대책상황실에 도착해 상황 보고를 받았다. 부안군 행안면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한 지 9시간 만이다. 김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도민이 지진에 대처할 수 있도록 행동 요령을 홍보하라고 지시했다.

전북에서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은 처음인 데다 16차례의 여진이 이어지면서 도민들의 불안감은 컸다. 김 도지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도내 전역에서 130건의 유감 신고가 들어왔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창고 벽에 균열이 생기고 담장이 기울어지고 국가유산이 파손되는 등 101건의 피해도 접수됐다.
이미지 확대
최응천 국가유산청장이 12일 지진 피해를 입은 전북 부안 내소사를 방문해 현장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최 청장은 오후 3시쯤 현장을 방문했다. 2024.6.12 국가유산청 제공
최응천 국가유산청장이 12일 지진 피해를 입은 전북 부안 내소사를 방문해 현장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최 청장은 오후 3시쯤 현장을 방문했다. 2024.6.12 국가유산청 제공
김 도지사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의 한 호텔에서 전북 지역 국회의원 10명, 전북에 연고를 둔 국회의원 20명을 차례로 만나 도내 현안을 논의하고 전북 발전에 필요한 입법을 요청했다. 그는 오찬 일정을 마친 이후에도 국회로 넘어가 여러 국회의원과 바이오 특화단지 지정에 관한 협력 논의를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규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공동대표는 “도민이 혼란한 상황에 도지사가 자리를 비우고 뒤늦게 현장을 방문한 것은 마땅히 비판받을 일”이라며 “전북에서 이러한 지진이 발생한 것은 처음이니 지진 발생 매뉴얼 상 재난 지휘 주체를 분명히 하고 매뉴얼도 재정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전북자치도 관계자는 “오래전부터 준비한 국회의원들과의 일정이라 미루거나 중간에 빠지기 어려웠다”며 “지진 현장은 행정부지사가 직접 관리하고 도지사에게 실시간으로 보고도 했다”고 연합뉴스에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지사는 지진 피해 상황을 고려해 기차 시간을 1시간가량 앞당겨 부안으로 출발했다”며 “전북 발전을 위해 서울에서 중요한 일정에 참여한 것이니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