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좋아하는 대통령 설문에 노무현…전두환 1명도 없어

가장 좋아하는 대통령 설문에 노무현…전두환 1명도 없어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4-06-13 10:00
업데이트 2024-06-13 1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갤럽 주관식 설문조사 결과
70%가 “노무현·박정희·김대중”

이미지 확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역대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3월 22일부터 4월 5일까지 제주를 제외한 전국 13살 이상 1777명을 대상으로 ‘가장 좋아하는 역대 대통령’이라는 주제로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3%포인트)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가장 좋아하는 역대 대통령’에 노 전 대통령(31%)이 가장 많이 꼽혔고, 박정희 전 대통령(24%), 김대중 전 대통령(15%)이 뒤를 이었다. 세 명의 전직 대통령이 전체 응답의 70%를 차지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9%, 윤석열 대통령은 2.9%, 이승만 전 대통령은 2.7%, 박근혜 전 대통령은 2.4%, 이명박 전 대통령은 1.6%, 김영삼 전 대통령은 1.2%, 노태우씨는 0.4%로 나타났다. 응답자 가운데 9.8%는 특별히 좋아하는 대통령이 없다고 답했다.

응답자가 가장 좋아하는 대통령을 주관식으로 답하는 방식의 설문조사에서 역대 전·현직 대통령 13명 가운데 전두환씨, 윤보선·최규하 전 대통령을 꼽은 응답자는 1명도 없었다.

연령별로 보면 20~50대의 40% 안팎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가장 좋아하는 역대 대통령으로 꼽았고, 60대 이상에서는 49%가 박정희 전 대통령을 가장 좋아한다고 답했다.

현직 대통령의 선호도는 20년 동안 10%를 밑돌았는데 2019년 문재인 전 대통령이 9%로 가장 높았고,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7%), 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5%), 윤석열 대통령(2.9%) 순으로 윤 대통령이 가장 낮았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